오늘 맥의 사용자환경(OS)인 오에스텐(OS X)새 판인 매버릭스(Mavericks)가 나왔습니다.


크기가 제법 커서, 일단 아이맥에 받아서 USB로 부트할 수 있게 만들기로 했습니다. 만드는 과정은 오에스텐 데일리에 나온 글을  따라했습니다.



준비: 

오에스텐 매버릭스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벋을 수 있습니다. 일단 다받아지면 판올림하라고 방방 뛰는데, 그 이전에 USB부트 막대부터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의 상황에 예비용으로나, 저의 집처럼 두 대 이상의 맥을 판올림 하려면... 인터넷으로 일일이 받는 것보다 이 방식이 낫겠지요.


매버릭스 자체가 5.8GB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8GB이상의 USB 저장장치가 필요합니다. 


실행:


1. USB저장장치를 꽃습니다.

2. 기타(Other)에 디스크유틸리티(Disk Utility)를 실행합니다.

3. 아래 처럼 USB형식(format) 을 잡아줍니다.

 4, 옵션 선택 화면에서 'GUID 파티션 표'를 선택합니다. (기본값으로 돼 있긴 합니다.)  아래 그림의 3. 과정을 하고 나면 약 5~6분 정도 USB 형식 다듬기(format) 작업이 진행됩니다. (8GB가 그 정도고, 더 큰 USB면 더 걸리겠지요.) 절대로 USB 를 뽑지 마세요. 

5. 다음 작업은 파인더(Finder)에서 안보이는 자료를 취급해야 하므로, 보이게 만들어야 됩니다.  기타(Other)의 터미널(Terminal)을 열어 아래 명령줄(2줄)을 각각 한 줄씩 오려 붙이기 후 return글쇠를 눌러 실행합니다.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AppleShowAllFiles TRUE

killall Finder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제 블로그에서 터미널 명령줄은 모두 옅은 녹색 상자 안에 표시됩니다. 



6, 파인더를 실행해 '응용 프로그램(Application)'에서 'OS X Mavericks 설치'를 선택, 오른쪽을 딸각해 '패키지 내용보기(Show Package contents)'를 선택합니다.




7. 이어서 "contents" 폴더를 열고, 그 안에 "SharedSupport" 폴더를 엽니다.


8. 아래 화면(SharedSupport)에서 installESD.dmg를 실행합니다.




9. 그러면 파인더 우측에 OS X installESD가 장착(mount) 됩니다. 



이것을 열어보면 아래 화면 처럼 보이는데, 이번에는 BaseSystem.dmg 를 선택, 오른쪽 딸각 후 '열기'를 선택합니다.


10. 위의 과정을 하면 이번에는 OS X BaseSystem이 장착 됩니다. 다시 디스크유틸리티를 실행합니다. 본격적으로 받아둔 매버릭스를 USB로 옮기는 작업을 하게 됩니다. 역시 시간이 좀 소요됩니다,


11. 아직 끝이 아니고 중요한 과정이 더 남았습니다. 혼동이 될 수도 있으니 주의.

 새로 만들어진 USB는 OS X Base System이란 이름으로 장착(mount)됩니다. 이것을 열어서 System폴더, 그 안에 installation 폴더를 열어서, 바로가기로 돼 있는 'packages'를 찾아 지웁니다.  삭제 후에도 그대로 창을 두시고, Finder로 새창을 열어서 OSX intall ESD를 선택합니다.



12. 아래 그림처럼 새로 연 창에서 아까 packages 바로가기를 지운 창으로 packages 폴더를 끌어다 놓기 (복사) 해주면 일단 완성 됩니다. 복사에는 시간이 좀 소요됩니다. 



이후 만든 USB꽃고 맥을 실행할 때,  option글쇠를 누르고 있으면 부트 매체를 선택할 수 있는데, 이때 'OS X Base System 1'을 선택하면 매버릭스 설치화면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추가]

파인더에서 안보이는 자료 보이게 한 것을 다시 되돌리려면 터미널에서 다음과 같이 입력하시면됩니다.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AppleShowAllFiles FALSE

killall Finder





신고
  1. 문이 2013.11.01 23:53 신고

    잘봤습니다...감사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