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에 우분투는 많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캐노니컬 사주인 마크 셔틀워스가 그놈(Gnome) 대신 유니티(Unity), X대신 웨이랜드(Wayland)를 사용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입니다.

그놈 대신 유니티라는 건 자동차에 비유하면 모양을 바꾸겠다는 겁니다. 운전대 모양이나 변속기 위치가 달라져서 사용자는 다른 조작감을 느끼게 됩니다.

X대신 웨이랜드라는 건 엔진과 바퀴를 연결하는 구동축이 바뀌었다고 보면 됩니다. 신기술을 적용해 좀더 빠르게 효과적으로 움직이게 만들겠다는 것이지요.

유니티로 바뀌면 그놈애플릿은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즉 온도계, 시계, 누리 접속상태 표시기, 전지 충전상태 표시기 등등이 지금 보던 것과 달리질 수 밖에 없겠네요.

무른모(software)는 사정이 좀 달라서, 가상화(virtualize)를 통해 지속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사용자환경(OS)이나 버추얼박스 같은 가상화 전용 무른모가 다른 OS에서 작동하는 데 필요한 환경을 흉내내는 기술이 가상화라고 합니다. 이 가상화 기술은 OS를 넘나드는 자료교환과 보존을 위해 앞으로 각광받을 기술 중 하나. 저도 이 기술 덕분에 우분투에서 MS윈도XP-아이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우분투에 아이튠 같은 아이폰과 연결해 쓸 수 있는 무른모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
 
혹은 가상화가 아니라 과거의 무른모를 현재 사용자환경에 맞춰주는 해석기능(interpreter)을 더해서 작동하는 방법도 있다는 군요. 요약하자면 무른모는 바뀐다고 해서 큰 영항은 받지 않을 거라고 합니다.

다만 아무리 가상화나 해석기능이 훌륭해도, 이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합니다. 통역이나 해석 기능 자체가 어느 정도 자원을 사용하는 데다가, 사람으로 치면 통역 중에 오역이 생기는 것과 비슷한 문제가 생길 수 도 있습니다. 특히 반드시 써야 하는 기능에서 이런 문제가 생기면 심각하죠.

아무튼 얼마나 바뀔지 모르겠습니다만, 내년도 우분투는 큰 변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신고
  1. 가키 2010.11.07 20:16 신고

    아직 정식으로 사용하고 있진 않지만, 6개월 마다 나와서 좋은 점도 있지만, 6개월 마다 새로운 빌드가 나오니 참 당황스럽습니다. 따라가기가 쉽지 않네요. 10.04 LTS 나왔을 때. 이걸로 한번 적응해볼까 했더니 계속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다는 소식만 들리고. 이 놈의 신제품 팔랑귀는 언제 없어질런지. :-)

    • 김훈 2010.11.08 06:13 신고

      그러고보니 9.04 이후로 판올림을 하지 않고 쓰고 있군요. 아마 판올림이 될 때 마다 따라가려고 하는 것은 MS 윈도즈에서 길들여진 습관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7.04 부터 판올림 할때마다 무의식적으로 따라 올라갔었는데 9.04 부터는 더 이상의 개선이나 성능에 대한 욕구가 일어나지 않더군요.

      사실 8.04에서 아주 만족하고 나서부터 우분투 자체에 대한 관심이 줄었던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walwalwal.com BlogIcon 멍교수 2010.11.07 23:50 신고

    10.10을 통해 요번에 우분투에 입문했는데 푹 빠져버렸습니다. 글을 읽고 나니 벌써부터 11.04가 기다려지네요. 경험상 컨버팅이나 가상화, 호환성 해결같은 방식은 어찌할 수 없는 오류를 뿜어내는 주범들이라 조금 아쉽긴 하지만 우분투 사용층도 무시 못할 정도로 두터워졌으니 생각보다는 금방 자리를 잡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3. 김훈 2010.11.08 06:16 신고

    와우.... 내년 우분투는 좀 기대가 되는군요. 저의 무감각해진 우분투 사랑(?) 도 새롭게 불태워줄런지...ㅋㅋㅋ

    유니티라는 것도 기대가 되고, 웨이랜드라는 것도 아주 기대가 됩니다. 파워맥 7200 에서 X-windows 를 띄웠을때 만큼의 신선한 느낌을 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만....

    제가 너무 늙어버려서 그런건 힘들겠죠?

  4.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0.11.08 13:59 신고

    가키님: 마음에 드는 시점에서 잡아서 계속 쓰셔도 됩니다. 멍교수님: 입문 축하드립니다. 김훈님: 마음이 젊으면 무엇을 못하겠습니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