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을 산 후 초기에 쓴 글에서, 맥은, 특히 아이맥은 창 위주로 작업하기 보다 전체화면으로 작업하면 좋다는 예길 한 적이 있습니다.


하나의 바탕화면(desktop)에 여러 창을 띄워서 켜켜히 쌓아놓고(window cascading)  쓰는 습관 대신 한 무른모(software)나 앱(app)을 최대화로 키워놓고 쓰는 버릇을 들이고 나니 아이맥 쓰기가 훨씬 편합니다.




잠시 복습을 해보면...

앱을 최대화 하려면 창 오른쪽 끝에 있는 '최대화' 표시 를  눌러주면 됩니다. 


최대화된 창을 오가려면 control + 화살표를 누르면 됩니다. 또는 command + tab 으로 사용하고자하는 앱을 선택해서 오갈 수도 있습니다.


최대화된 창의 보이는 순서(배열)는 자주 쓰는 앱이 앞쪽으로 오게 돼 있는데, 이를 펼쳐놓은 순서로 고정하려면 [설정(System preferences)]-[Mission Control] 에서 두번째 나오는 최근 사용한 순서대로 재배치(Automaticall rearrange spaces based on most recent use)를 해제해줍니다. 

*제가 영어 차림표 상태로 쓰는 관계로 양해를 구합니다. 



여기에 추가로 'Hot Corners'를 써봅시다. 

위 그림에서 Hot Corners... 단추를 누르면 아래 화면이 나옵니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지정안돼 있지만, 아래 그림처럼 지정해 줄 수 있습니다.




Dashboard나 Mission Control외에도 바탕화면(Desktop)보기나 알림 내용 다시보기(Notification Center)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아래쪽은 비워뒀는데, 아래 쪽에 뭔가 지정해놓으니 아래 쪽에 차림표가 있는 게임을 할 때 자꾸 휙휙 넘어가는 문제가 있어서 그랬습니다. 일반 사무용이라면 아래쪽에도 뭔가 지정해 놓으면 편하겠지요. 


마우스만 그쪽으로 쓱~ 가면 뭔가 이뤄지니까요.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