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 아이맥 사용일지(8)

처음 맥을 켜면 당장 사용이 가능하게 모든 언어 글꼴과 입력기가 설치돼 있다.

따라서 어느 나라에서 맥을 구입해도 금방 한글 입력이 가능하게 바꿀 수 있는 점은 분명 장점이다. (맥만의 장점이라고 할 순 없다. 요즘 웬만한 사용자환경(OS)은 다국어 지원한다.)

그러나 사용하지 않는 언어 글꼴과 입력기는 결국 공간만 차지하는 꼴. 지워서 약간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마노링궐(Monolingual)이라는 무른모는 이런 사용하지 않는 언어 글꼴과 입력기, 또한 환경 설정을 손쉽게 지울 수 있게 해준다.

아래 웹사이트에서 .dmg꾸러미로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http://monolingual.sourceforge.net/

.dmg꾸러미를 따닥(더블클릭)하면 창이 뜨는데, monolangual.app을 찾아 실행하면 된다.

실행하면 아래처럼 창이 뜨는데, 지우려는 언어를 선택해야 한다.
(많은 이들이 지우려는 언어가 아니라 지우지 않으려는 언어를 선택하는 경향이 있을 듯…)



Language 갈피에서 일을 끝냈으면, input menu갈피로 넘어가 입력기를 정리할 수 있다.
입력기 역시 지우려는 언어를 선택한다. 그 다음 'remove'단추를 누르면 일정 시간이 걸려서 선택한 언어를 지워준다.

마지막으로 Architecture는 컴퓨터의 실행 및 제어 구조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컴퓨터 안의 각종 장치를 어떻게 제어해 결과물을 보여줄지 방법론이 들어 있다고 생각하면 쉽다. (과연 쉬운 설명인가? ㅋㅋ)
이 방법론 꾸러미에는 구형기기도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이 들어가 있는데, 사실 자기 맥에 맞는 것만 쓰고 나머지는 쓰지 않으므로 지울 수도 있다. (막 지우면 위험하다.)
iMac 중에 2011년 중반형을 쓰고 있기에 'intel'과 'intel-64 bit'만 남기고 모두 삭제했다.

아주 방대한 공간이 생기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수 기가 정도는 이 무른모로 확보할 수 있다.
설명을 읽어도 이해가 가지 않는 초보라면 사용하지 말 것을 권한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