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무서운 점을 꼽으라면 애플 생태계를 꼽겠다.


그 시작은 이랬다. 회사에서 나에게 아이패드를 줬다.  그래도 전세계에서 100만번째 안으로 아이패드를 써본 사람 아닐까 싶은데... 아무튼 초기에 아이패드가 북미 시장에 처음 등장해서 물량이 달릴 때 구해서 받았다.

몇 일 밤낮을 함께 놀아보니 이건 혁명이다.


그 다음 부터는 휴대전화기로 아이폰 밖에 안보였다. 회사에 선언했다. 나! 아이폰 아니면 안쓸꺼다. 무슨 깡인지는 몰라도 회사는 들어줬다. 아이폰3를 노렸는데, 그 사이 아이폰4가 나와  아이폰4를 지급받았다.

써보니 아주 좋다. 생산성 향상이 끝내준다.


아이패드와 아이폰을 써보니 뭔가 아쉽다. 뭔가 PC에서도 아이맥을 써보면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벼르고 별렀던 아이맥을 사서 거실에 아이맥 공간을 만들었다. 쌓인 자료를 맥으로 정리하면서, 오오~ 좋군. 좋아 감탄하고 있다.


그런데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간접 조명을 둬야 겠는데, 아이맥하고 뭔가 디자인 짝이 맞아야지 싶다. 검은색으로 샀으면 반값인데, 아이맥에 맞는 흰색 조명을 산다고 2배의 돈을 썼다. 마우스 받침도 좀 귀티가 있어야겠다. 인조가죽이지만 가죽스러운 마우스받침을 샀다. 옆에 서류 정리함은 당연히 알루미늄 빛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왜? 아이맥하고 어울리니까.  그와 동시에 이미 자리 잡고 있는 은색 필통을 보며... 야~ 넌 은색이라 요즘 친구들 어휘대로 '깔맞춤'이 되서 다행이구나 하는 것이다.





사면서... '내가 평소에 이렇게 컴퓨터에 신경쓰고 돈쓰고 하던 사람인가?' 싶었다. 우분투 리눅스를 설치해서 구형이더라도 마지막 바이트까지 쫙쫙 일시켜놓던 내가... 그래놓고는 어느새 아이맥과 어울리는 유리+은색 골조 책상이 나온 잡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그러는 사이 아이맥 연결에 필요한 외장 HDD도 하나 샀다. 모양이 아이맥과 어울리는 녀석으로 말이다.


예전에는 주변에 차량 개조나 오디오에 미친 사람 보면 가끔 씨익 웃어줬다. 뭐 그런 것에 미치십니까? '인생은 유목민 처럼 최소한의 소유, 소유 때문에 복잡하게 살지 않아도 되는 간편한 소유가 좋습니다.' 이런 생각을 머리 속에 담고 살며 뭔가 남다르다고 자부했던 내가 차나 오디오에 미친 사람과 별반 다르지 않다.


아이맥을 꺼내는 순간 내 욕심 주머니도 입을 벌렸는지 모른다. 다행히 비도덕적인 욕심은 아니니까. 문제로 여길 것 까진 아니다라고 생각하지만, - 경계심이 들기는 하는 것이다. 특히 USB허브 '까짓 것'에 원화로 4~5만원 쓸 생각도 하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면서, '야... 이건 좀 아니지 않어?' 하는 생각도 드는 것이다. 



이것이 그 문제의 제품... USB 허브. 맥하고 섹시하게 어울리잖어? 맙소사.



그런데 애플 제품을 하나 사면 또 다른 하나가 부른다.


예를 들면 요즘 성능이 쳐져보이는 집안 공유기를 보면서 애플사의 에어포트 베이스를 살까말까 생각하는 점이나, 회사에 PC교환 주기가 오면... 맥북으로 바꿔주세요 할지도 모르겠다.


이 모든 시작은 회사에서 준 아이패드 1대로부터 비롯됐다.

그리고 애플은 내 돈 참 많이 벌어가셨다. 


그다지 스티브 잡스를 좋아하지도 않고-싫어한다는 의미도 아니고 그냥 덤덤...

애플매장 앞에 줄설 생각도 없으며...

돈을 아주 많이~ 벌어서 애플 제품을 쉽게 척척살 수 있는 형편도 아닌...

그냥 평범한 중산층인 내게 애플은 적지 않게 챙겨갔다.







신고
  1.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4.11 22:20 신고

    제 시작은 아이맥...이었습니다...
    편집 용도로만 쓴다고 아이맥, 그리고 외부 코딩한다고 맥북에어, 아버님 방 공간 생각해서 맥미니, 되도록이면 맥에 쓰는 것들은 아름다운 것들...
    저에게도 참 많이 챙겨가셨습니다.ㅡㅜ
    iMac 27인치 최고사양으로도 모자라 맥프로를 어느새 생각하고 있습니다...윽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2.04.12 09:09 신고

      아이폰, 아이팟도 남으셨습니다. :)

    •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4.13 01:45 신고

      일단 안드로이드 개발자라.ㅋㅋ
      (그런데 밖에선 맥에서 개발 중이라니...ㄷㄷ)
      아이팟 터치도 있고, 아이폰은 굴러다녀요 ^^;;

  2. Favicon of http://espress0.tistory.com BlogIcon 구기 2012.04.11 22:47 신고

    공감하네요.. 저는 다행히..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멈췄습니다... 하지만 아패1을 사용하다보니 뉴아이패드가 눈에 들어옵니다.ㅠ.ㅠ

  3. Favicon of http://blog.joostory.net BlogIcon Joo 2012.04.12 05:23 신고

    전 까만색 맥북으로 시작했지만 지지부진하다가 아이폰 3GS부터 다시 시작해서 아이패드, 맥북프로 순서로 빠져들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인 데스크탑은 우분투로 유지하고 있어요. ^^ 최근에는 우분투를 위한 넷북도 하나 구입하고... ㅎㅎ 둘다 쓰니까 좋은 것 같아요.

    그치만 역시 공용PC를 하나 구입하라면 아이맥을 살 것 같긴해요. 이쁘니까. ^^;

  4. Favicon of http://haesaekju.tistory.com BlogIcon 해색주 2012.04.12 09:29 신고

    그래서 애플꺼를 못사는건가봐요. 저는 가난한 저산층이라서, 노트북도 중고로 사서 4년째 쓰고 있고. 우분투는 예전에 잠깐 써보다가 지금은 노트북이랑 충돌이 나서 안쓰고 있네요. 맥북 에어가 가격대비 쓰임새가 정말 좋다고 해서 내심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2.04.12 15:28 신고

      'PC전체를 놓고 봤을 때, 애플이 비싸긴 하지만 가격대비 성능이나 제공되는 무른모를 보면 비싼 것만은 아니다.' 라는 합리화가 이뤄진 후, 저는 지르게 되더군요.

  5. Favicon of http://elecpole.tistory.com BlogIcon 봇대 2012.04.15 06:09 신고

    에혀.. 아이폰3gs - 개발해보겠다고 맥미니 - 댕기면서 개발해보겠다고 맥북에어 - 다시 아이폰4 까지 왔네요.. 이제 와이프 것 아이폰 5 살 예정이고 애들 게임문제 때문에 아이패드는 지를까 말까 고민중이네요.. ^^;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2.04.16 05:38 신고

      게임을 하게 하겠다면, 아이패드가 차라리 나을 것 같습니다. 단, 주위에 들어보니 성난 새는 상당히 위험하다고 하네요.

  6. Favicon of http://39392410864.tistory.com BlogIcon KX-E10B 2012.04.29 06:28 신고

    저도 시작은 아이패드고
    어느새 아이폰 4s-맥 까지생각함.....
    근데 제사정에 안되서......

  7. Favicon of http://fericia.tistory.com BlogIcon 타이가장관 2012.05.03 19:27 신고

    12.04를 다운받으며 우분투 쓰시는 분의 감상이 어떤가 하고...한참만에 방문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군요. 그게 바로 고 잡스옹이 오랜기간 준비했던 애플의 공포의 생태계 구축 및 포섭 전략인 것 같아요. 그리고 맥이라는 물건도 절대 가격은 비싼데, 그 묘한 가격대 만족도를 따지면 생각만큼 쎈 가격이 아니고, 쓰기여하에 따라서는...그리고 한국이 아닌 경우라면 결정적인 단점(?)으로 꼽히는 호환성(?) 문제도 없어지니까...

    뭐 저야 어쩌다 보니 맥으로 스위칭당한(?)지 5년쯤 되는데, 점점 주변 사람들이 맥 유저, 또는 잠재 맥 유저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마누라님은 작년에 맥북에어 던져줬더니 바로 스위칭.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2.05.08 22:29 신고

      네.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사실... 우분투가 설치된 넷북을 켜본지도 한참... 거의 아이맥과 아이폰이 시간 대부분을 장악했네요. 한국에서는 호환성 문제가 많이 거론되더군요. 제가 사는 곳에서는 사회 지도층(?)이 애플제품을 많이 쓰는 탓인지... 호환성 문제는 없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