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31일 우분투 세미나 사진과 후기들을 봤습니다.

언젠가 한국에 갈 일이 있다면 한 번쯤 우분투 세미나에 참석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기는 쉽지 않네요. 저는 서울서 약 8800km 떨어져 살기 때문에 한국 가는 것이 한국서 로마 여행가야지라고 결심하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거든요. 가서 '한글 중심의 한글화를 극렬 주장해 분란을 일으켜야 할 텐데'하는 사악한 마음은 품지 않았습니다. 사람은 만나서 좋아야지 만나서 피곤하면 그건 참 인격에 문제 있는 거죠.

아무튼 인물평이란 위험한 짓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만, D로 시작되는 아이디 쓰는 분. 정말 깔끔하신데요. 인상과 아이디가 반대되는 듯 합니다. 그리고 한국 우분투계의 거성으로 제가 인지하고 있는 강모라는 분의 말총머리는 꽤 인상적입니다.  그리고 다른 분들 사진은... 대체적으로 젊은 편이신 것 같네요.

다른 건 모르겠고, 금바위 감자탕... 아... 이런. 이 시간에 이런 걸 보면... 이 땅에서 어찌하라고... 하는 심정입니다. 의도하신 바는 아니겠지만 가끔 한국 음식 사진이나 음식을 연상하게 하는 사진은 재외동포에게는 위산테러가 될 때도 있습니다.

아무튼 모이신 만큼, 우분투의 특징중 하나인 '사용자 커뮤니티(Community)'를 토양으로 우분투 리눅스에  많은 기여를 하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그 떡고물 덕분에 저 같은 사람들이 우분투 쓰기가 더 편해지겠지요.

아무튼 부럽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befreebin.tistory.com BlogIcon 항상졸려 2009.06.03 22:15 신고

    저는 400km정도 떨어져 있어서 ㅜㅜ
    제주섬에서는 일단 비행기를 타고 가야하니
    마음과 결정이 따로 놀아버리네요 ㅋ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6.03 23:25 신고

      제주라면 제가 10년만 젊었다면 수영으로 바다를...건너는...꿈 정도는 꿔봤겠네요. 제주도 물회라는 것이 최근 좀 맛있어 보이던 데요.

  2. 엔신 2009.06.05 01:45 신고

    해외에 거주하고 계셨군요.
    기술적인 세미나라기보다는 앞으로의 발전을 위한 친목적인 세미나였지만
    세미나 참석자들 모두 만족스러워 하는 눈치였습니다.
    감자탕 육수도 계속 넣어주시고.. 양이 참 많더군요....(위액테러하고 갑니다...;) )

  3. Favicon of http://draco.pe.kr BlogIcon Draco 2009.06.05 04:41 신고

    멀리 계셔서 못 오셨군요. 아쉽습니다. ^^

  4. Favicon of http://mr-dust.pe.kr BlogIcon Mr. Dust 2009.06.05 09:42 신고

    시에라님도 함께 하셨으면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점점 국내 커뮤니티가 커져, 해외 커뮤니티와의 연계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때에 시에라님 같은 분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리라 생각됩니다. 지금도 우분투 안내서에서의 시에라님 공로는 절대적이지만요. :)

  5.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6.05 20:11 신고

    드라코님, 더스트님 비행기표 보내주시면 아쉬울 것 없을 겁니다. :)
    공로는 뭘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도움될 일 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