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8을 구경하려고 PC에 설치해보니...블루 스크린이 떴따. 뜨고 또 떴다"


제 지인이 윈도8을 설치한 후 페이스북에 남긴 경험담입니다. 제 지인 만의 경험은 아닌 듯 합니다.

Youtube에 windows8을 검색해보면 '최악(worst)'이라거나 '형편없다(sucks)'라는 평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좋은 평가를 한 동영상 밑에는 공격적인 댓글도 보입니다.


아래 동영상은 사용법만 보여주는 중립성이 있어서 올려봅니다.




악평은 마이크로소프트(MS)는 나름대로 태블릿 시장에서 능력을 보여주고 싶었지만, 결과적으로 PC사용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나오지 않나 싶습니다.


가장 큰 실수는 익숙한 형태에서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전환 아닐까 싶네요. 

장판 위에 널어놓는 딱지...


몇 개월 후면 익숙해져서 이 장판OS에 대해 불만이 사라지리란 전망도 있기는 합니다.

도무지 익숙해지기 어렵다거나,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지적도 적지는 않습니다.


물론 많은 무른모는 몇 개월 사용하며 익숙해지면, 그 쓸모가 올라가기도 합니다만...

문제는 요즘 같은 불경기에, 사람들이 악평을 하는, 또 익숙해지는데 기간이 걸릴 제품을, 그다지 생산성도 올라가지 않는 듯 싶은데, 구매할 소비자나 회사가 많이 있을까하는 의문입니다. (한국은 예외적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긴 하네요.)


똑똑한 전화기와 테블릿이라는 조금은 갑작스런 대세에서 적지 않은 기간 벗어나 있었던 MS사가 이번 시도로 다시 대세가 될 가능성은 좀 희박해 보입니다. 구글과 애플 외에 제 3의 선택을 해야할 이유가 윈도폰이나 윈도8에는 그다지 담겨져 있지 않아보입니다.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으려 하면 못쓴다는 교훈이 될까 싶기도 합니다.


차라리 홈오토메이션이나 오피스오토메이션을 휴대전화나 태블릿으로 제어할 수 있게 디자인과 품질에서 앞선 여러 회사와 손잡고 나왔다면, 대박이었겠지만... 달리말해 뭔가 남다른 쓸모가 있다는 듯, 아주 대단한 신기술을 구현한 듯한 故잡스 옹식의 '인문학적 요소를 듬뿍 친 이공계적 구라화술'을 조금 배웠다면 모르겠지만. MS에는 그런 사람이 없는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녹색 담요 위에 형형색색 딱지가 취향에 맞지는 않습니다. 직관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녹색 담요와 데스크탑/창문을 오가며 작동하는 부분은, 그냥 데스크탑 OS인데, 그 위에 런처로 녹색담요 두른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사실 MS를 미워하는 입장은 아닌데, 오에스텐과 우분투의 인연은 더 깊어질 듯 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miya-story.tistory.com BlogIcon 미야♡ 2012.10.29 03:12 신고

    한국만 생각한다면 최근 윈도우8 대란일만큼 유저들 사이에서 관심이 많은 편입니다.
    왜냐하면 프로모션 할인으로 16300원에 윈도우8 업그레이드 버전의 구매가 가능한데 해외는 이전 윈도우의 시리얼 입력이 필요하지만 한국은 실수인지 의도인지 시리얼 입력이 필요하지가 않습니다. 덕분에 싼 값에 정품을 누리고자 많은 사람이 구매를 하고 있죠. (조건에 만족하지 않는다면 라이센스 위반이긴 합니다만 마소가 개인 사용자의 라이센스 위반에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는 않기 때문에...)


    최근에는 또 윈도우8을 구매하지 않아도 메일로 신청만 하면 보내주는 윈도우 미디어 센터(WMC) 키를 이용한 정품 인증 방법까지 나오고 있을 정도입니다.

    몇일이 지나도 해당 편법들이 수정되지 않는 걸 보면 한편으로는 윈도우8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 묵인하는게 아닐까 싶기도 할 정도랄까요..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12.10.29 16:37 신고

      1민6300원이면 정말 싸네요. '싼 맛에 살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ㅋㅋ
      농담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