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눅스는 사회적인 모범 모델을 많이 보여줍니다. 기업이 공익을 위해 화끈하게 지원해 만들어진 우분투나 한 사람 한 사람이 풀뿌리로 모여 만들어가는 민트나 사회변화에 있어 모범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 마이크로소프트사도 자본주의에서 모범적일 순 있겠지만 범용적인 모범이라기엔 제약이 있겠지요.

우리말 사용자들도 이런 노력 해보면 어떨까요?

우분투를 기반으로 한국어 사용자가 가장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맞춰진 배포판을 만들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물론 이 생각도 누군가 저보다 먼저 하셨을 것으로 압니다. 그러나 생각해낸 것보다 실천해보고 심지어는 실패해본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실패는 성공을 위한 전제 조건인 경우가 많으니까요.

우분투 기반으로 우리말 배포판을 만들자란 생각은 제 자신에게는 매우 무모한 것입니다.
리눅스를 쓴지 1년도 안된 작자가 배포판 만들기를 생각하는 것은 망상이겠지요. 그러나 한 무리가 같은 꿈을 꾸면 그것은 가능성을 갖게 됩니다.

제가 꿈꾸는 바는 설치 시에 한글 설정이 필요없는 우분투입니다.
1. CD이미지(.img)에 모든 한글 설정 및 지원 프로그램 내역이 담겨있어 인터넷 접속없이도 한글 설정이 가능합니다.
2. 설치 후에는 별다른 설정없이 토템, 플래쉬 플레이어, 오데이셔스에서 한글 자막이나 한글 곡명을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즉 별도 한글 설정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3  오픈오피스, 에볼루션 (또는 썬더버드)에서 한글 문법/철자 검사를 제공합니다.
4. 번역 말투를 덜어내고 좀 더 편안한 일상적인 말투로 작성된 사용설명서를 제공합니다.
5. 일반적인 동영상 재생에 필요한 코덱이 설치돼 있습니다.
6. 영한/한영 사전이 기본적으로 설치됩니다.

6가지만 개선되어도 우리말 우분투 사용자가 크게 늘어나지 않을까요?
다른 꿈 얘기들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레이맨 예전에 우분투를 깔았다 한달쯤 쓰고 지운 적이 있지만.. MS 오피스가 네이티브로 돌아갈 때가 제가 우분투로 완전히 옮기는 날입니다. (아마 불가능이겠죠..) 오픈 오피스는 호환도 완벽하지 않고, 기능도 오피스 2003보다 못합니다. 오픈XML이 표준이 되면서 포멧이 공개가 될테니, 호환성 문제는 개선이 될 것 같기는 하네요. 2008.04.15 00:5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제 생각에는 MS오피스를 우분투에서 작동시킨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우분투의 기본방향과 맞지 않습니다. 저는 오픈 오피스 보다는 스타스위트의 리눅스판 공개나 로터스 심포니의 우분투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혹은 앞으로는 구글오피스처럼 누리무른모(web applications)가 대세가 될 수도 있겠지요. 단순한 글쓰기라면 오픈 오피스도 충분합니다.

    한편 얼마나 전에 사용하셨는지는 모르지만, 만약 1~2년전 우분투 사용경험으로 현재의 우분투를 평가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분투는 6개월마다 상당히 개선되고 있으니까요.
    2008.04.15 01: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우분투에서 오피스 2003을 쓰고 있는 1人
    물론 데스크탑에서이긴 합니다. 노트북에서는 오픈오피스를 쓰는 중입니다. 몇가지 좀 불편하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Wine을 이용하면 2003은 상당히 안정적으로 돌아갑니다.
    2008.04.15 08:5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good-manner.com BlogIcon 김훈 소스컴파일이 완전 자동화 되었으면 좋겠네요~ㅋㅋㅋ 2008.04.16 02:3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