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2일 거의 오전 10시쯤 시작된 아이폰5 발표 현장의 속기록을 보니, 첫 시작은 애플스토어 자랑으로 시작해, 그간 매출 자랑이 주를 이뤘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발표 현장은 못가고, 거기서 나온 속기록 토대로 한번 정리해봅니다.


애플스토어가 현재 12개국 386개점이 있는데, 오는 금요일 스웨덴에 새 애플스토어가 문을 열면 13개국으로 확대된다는 군요. 일일 방문객 수는 100만명이랍니다.


이어 또 실적 자랑. 한국인 사용자에게 일명 '산사자'로 불리는 마운틴라이온 내려받기가 700만건 이뤄져 오에스텐(OS X)중에 단기간 내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답니다. (그래봐야 OS X중에서...)

또한 미국 컴퓨터 시장 기준 맥의 점유율이 27%에 달해 보급률 증대 면에서 PC를 앞지르고 있다는 자랑. "PC시대는 지났어요"라는 발언 등장. (이봐. 이건 아니다.)


아이패드 8400만대 판매도 자랑. 결국 올해 6월까지 iOS로 작동하는 기기 4억개를 팔았다고 큰 자랑.


그리고 드디어 아이폰5 등장.

자료원=애플



굵기 7.6 mm로 아이폰4S보다 18%얇고, 112g으로 20% 가볍다고.

화면크기는 3.5인치에서 4인치로 늘렸음. 해상도는 1136 X 640, 레티나 326 ppi

화면이 커지면서 기존 아이콘이 5행이던 것이 6행으로 늘어남. (밑에 고정된 아이콘 차림표 포함)

화면이 커지면서 아이칼(달력)에 주3일 표시되던 것이 주5일 표시로 늘어남.

색채도를 개선해 영화나 사진이 좀 더 '멋지게' 보이도록 했다.


LTE채택, 인터넷 속도를 확 높였다. 기술적으로는 최대 100Mbps까지 내려받기 속도 낼 수 있다.

A6 중앙처리장치 채택, 기존 A5보다 연산과 화면처리 속도가 2배로 높아졌다.


카메라 성능 개선. 렌즈 크기는 25% 줄이고, 어두운 곳에서 사진을 더 선명하게 빨리 찍을 수 있게함.

파노라마 촬영 가능(28메가픽셀). 접사 촬영 기능 개선.

비디오 촬영 1080p HD가능. 최대 10명까지 얼굴 인식. 손떨림(화면떨림) 제거 기능 개선.
비디오 촬영 중 사진촬영 가능해짐.


통화음질 개선.


새 커넥터 등장, 그 이름은 '라이트닝' 기존 아이폰4의 30핀에서 8핀으로 바뀜.

30핀 커넥터를 아이폰5와 연결할 수 있게 전환단자도 판매할 듯.


아이오에스6 소개.

지도(maps) 3D표시 가능.

이메일 수신시, 발신인을 VIP로 표시하면, 해당인물이 보내온 메시지는 따로 모으기 가능.

패스북 서비스 등장. 영화티켓, 항공권, 승차권, 상품권 등등을 담아 다닐 수 있는 기능. (일종의 전자지갑?)

친구/가족과 사진 나누기 기능. 즉 하나의 집단을 선정하면, 찍은 사직을 착착 나눠주는 기능 추가. shared photo streaming.

'시리' 기능 개선, 스포츠와 영화 관련 문답 가능. 시리를 이용한 페이스북 포스팅 가능. 


아이오에스6 판올림대상은:

아이폰4, 4S, 3GS, 뉴 아이패드, 아이패드2, 4세대 아이패드.

(아이패드 1세대는 빠진 듯... TT)

판올림 날짜는 9월 19일 (북미) 예정


겉모양은 흑백 2종. 단 뒷면에 은색 알루미늄으로 마감.

미국에서 판매가격은 4S와 같음. 2년 계약시 16GB는 $199, 32GB는 $299, 64GB는 $399.

기존 제품 가격 낮춤. 아이폰4는 2년 계약시 무료로 드리고, 16GB 4S는 $99. (아이고~ 배아파....)

9월 14일부터 판매시작, 배송은 그 다음 주부터.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일본, 홍콩, 싱가폴이 이 일정에 따라 판매.

일주일 지난 후 20개국으로 발매 확대. (한국 포함될 듯.)

첨언. 한국은 2차 판매국에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연말까지 100개국 판매. (그럼 여긴 포함되겠지요?)


아이튠-아이튠 미니 기능 개선.

아이팟 나노 7세대 등장. 화면 키움. 아이팟나노 용량은 16GB, 가격은 $149.

신형 아이팟 터치도 등장. 32GB $299, 64GB $399

(위의 2가지는 크리스마스 대박 기원 상품으로 추정)

4세대 아이팟 터치 가격 인하. 16GB $199, 32GB $249.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telier-enyou.tistory.com BlogIcon 연유 그닥 바뀐 건 없어서 별로 사고 싶다는 느낌은 (갤럭시가 17만원에 풀리는 마당에) 그렇게 크게 들진 않지만, 저렇게 얇게, 화면은 더 크게 하고도 기존 기능을 조금씩 업그레이드 하고, 배터리 성능은 전혀 내려가지 않았다는 게 신기하네요. 신비한 기능은 안 넣어도 최적화가 정말 대단해요. 2012.09.14 02: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아무래도 이미 나온 제품에서 대단한 혁신을 기대하기는 어렵겠지요.
    저도 개인적으로 당장 사야겠다는 생각은 없지만, 아이오에스6 판올림은 기대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애플은 도대체 언제쯤 우리말로 작동하는 시리를 보여줄까 하는 소외감도 느낍니다.
    2012.09.14 16:0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