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사용자층을 보면 대체적으로 이공계 관련 직업 또는 학생이 많습니다.
우리말 사용자들과 영어권 사용자간에 약간의 차이라면 영어권의 경우 직업의 범위가 좀 더 넓다는 점입니다.

KLDP 직업관련 글: http://kldp.org/node/90694
우분투 포럼 직업 관련글: http://ubuntuforums.org/showthread.php?t=270435&highlight=job


사용자층의 직업과 비(非)이공계 계열 사람들(저를 포함)이 리눅스를 어렵게 여기는 이유에는 주요사용자층의 직업도 관련돼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서버관리자나 프로그래머인 리눅스 사용자가 초보에게 설명을 할 때는 눈높이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사용권한이나 세션 개념에 익숙한 이들이 비이공계 사용자에게 설명을 해도 일부 초보들은
'내 컴퓨터 내가 쓰는데 무슨 사용권한을 요구해? 미친나?' 할 수도 있습니다.

반면에 초보 중에는 가끔 바보같은 소리를 천진난만하게 합니다.
'아이콘 클릭하면 돼야지 왜 터미널에 문자로 쳐야돼? 우분투는 겨우 도스(DOS)급이야. 꼬졌다잉~' 하는 블랙홀에 무심는 소리를 하는 경우가 있지요. 

이 경우 어떤 분들이 마구 꾸지람을 해서 똘아이를 깨우려 하지만 모르는 사람에게는 '인격도 여물지 않은 잡놈이 시비거는 소리'로 해석돼 싸움이 벌어지고 맙니다.
서로의 직업과 지식수준을 알 수없는 익명성의 공간에서 이런 비극은 쉽게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감히 제안하자면 우분투 사용자층이 늘어나려면 컴퓨터 스위치를 처음 눌러보는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그 단계에 적합한 해설서와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영어권에는 그런 자료들이 있습니다.)



초보를 좀 더 배려해야  한국에서 우분투 또는 리눅스가 좀 더 범용적인 OS로 자리잡고 머리숫자에서 나오는 힘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일반적인 사용자들은 오픈소스의 장점을 얘기해 봐야 그것이 내게 실리와 편의를 줄 수 없으면 호응하지 않을 것입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barosl.com/ BlogIcon 랜덤여신 2008.02.07 20:32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모두가 전문가가 될 수는 없지요.

  2.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2008.02.07 22:54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일반사용자라는 사람들이 최소한의 상식을 갖쳐주는건 필요하겠지만.. 적어도 우분투는 초보자(리눅스 초보가 아니라 컴퓨터 자체의 초보)들을 위한 OS라는 방침을 계속 이어줬으면 좋겠습니다.

  3. 꿈틀이 2008.02.08 03:47 신고

    예 좋은 지적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뭔가 자신이 남보다 더 많이 안다고 판단되면, 그들이 이해못할 유식한 것들을 씨부리며 잘난채해야 있어보인다고 생각하는 들떨어진 부류들이 좀 많죠.

    리눅은 커녕 도스도 접해보지 못한 윈도우 세대에게 콘솔명령어의 편리함을 아무리 나열해봐야 유식해 보이지도 않을 뿐더러, '리눅스 여전히 고리타분하군'하는 선입견을 궂히며, 윈도우로 돌아가버리도록 하는 행위밖에 되지 않지요. 우분투의 훌륭한 gui로 익숙해 진 후 천천히 접해도 늦지않을 콘솔명령어를 들먹이며 있어보이겠다고 발악하는 들떨어진 녀석들 참 꼴불견입니다.

  4. foniz 2008.02.12 19:13 신고

    맞아요. 눈높이가 다르지요. ㅎㅎ

    저와 같은 앤드유저 입장에서는 몇줄의 명령어만 봐도 접근이 어렵게 느껴집디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