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꾸러미에 몇 가지 꾸러미를 더해 배포하는 판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오늘 최준열님이 남긴 댓글을 보고 관심이 동해 좀 찾아봤습니다.

그중에 슈퍼 우분투가 있고 우분투-eee 판이 있습니다. 전자는 우분투 사용자들 사이에 인기있는 요소들 몽땅 끌어모아 만든 배포판이고, 다른 하나는 에이서스(아수스)사의 EEE에 맞춰 만든 우분투 배포판입니다. 사실 리눅스 민트(Mint)도 우분투에서 시작된 배포판이지요. 화면이 예쁘면서- 사실 우분투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그걸 보면서... '아니 한국사람이라고 이런 거 못만들리 없잖우?' 란 생각이 휙~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사실 제가 만들면 '기술적으로는' 한국사람이 만든게 아닌게 됩니다. 제 국적이... 흠흠. 그러고 보니 외국인이 한국정부의 웹정책을 비판한 셈이군요. 한국에 사는 것은 아니지만- 세금 한푼 안내고 좀 미안한데요.)

아무튼 구글검색을 좀 해보고 내린 결론은 '어랏. 이거 초보도 좀 공부하면 가능하겠네?'란 것입니다. 사실 영어를 '아추 초큼만 알묜' 초보도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기에 비급아닌 비급을 지금 공개하진 않겠습니다. 누리꾼 전체의 고결함을 믿지만 일부의 잡스러움도 알기에 별 것 아니지만 괜히 '별 잡스런 우분투'까지 등장하는 건 저는 원치 않습니다. 별 다른 노력도 기울이지 않고 남의 것 베껴다가 자기 이름 붙여서 돌리는 걸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지 않아요. 어느 분이 우분투계에서 그런 걸로 좀 물의를 일으켰던 걸로 압니다. 제가 한국 우분투계 공적 2호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만들겠다고 나선 배포판이 '홀로 들떠서 설친 잡스러운 참여'가 되지 말란 법은 없구요. 그래서 생각을 정리해보고 공개해서 논의하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제가 꼭 만들어야 하는가 하면 그것도 아니고... 그냥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모여 두레(공동프로젝트)로 하면 좋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저는 시차도 있는데다가 성격도 남달라서 두레는 안해왔거든요.

아무튼 새로 우분투 꾸러미를 만들더라도 우분투라는 이름은 살려야 옳다고 믿습니다.
가칭을 ubuntu 8.10 Corean_hana.iso로 만들어 볼까 생각 중입니다. 제가 공부삼아 시도해보고자 하는 일은 우분투를 새로 만드는 것은 아니고 그냥 몇 가지 꾸러미를 더하는 것인데, 일단 제가 대충 끄적인 메모는 아래와 같습니다.

ubuntu 8.10 Corean_hana.iso
무엇을 만들길 원하는 게야?

1) 한글 입력기를 나비로 교체
2) 압축관리자에 한글 덧대기(patch) 적용
3) 무른모 추가:
Comix (만화보는 무른모),
Sysinfo (시스템 정보 보여주는 무른모),
Virtualbox (XP 가상으로 돌릴 분을 위한 무른모; 다른 OS도 돌려볼 수 있음),
CHMViewer (MS윈도용 도움말 .chm 파일 읽어주는 무른모),
Ubuntu Tweak (우분투 설정을 바꿀 수 있는 무른모),
amule (자료공유 무른모),
Easytag (음악 파일에 음악정보를 편집/추가할 수 있는 무른모)
삼바 관리자 (삼바네트워크  GUI 관리자)
꺼짐 상태로 설정돼 있는 GUFW (방화벽)

4) 일부 기본 무른모 교체:
토런트 무른모로 트랜스미션(Transmission) 대신 댈류지(Deluge)
토템 대신 SM플레이어나 M플레이어로 교체*

5) 부분적인 모습 변경:
위 아래 2단 그놈패널 대신 위에 그놈 패널 아래는 AWN * -메모리 흡성대법?
새로운- 한국의 미가 들어간 바탕화면... 불타기전 남대문 야경 어떨까?
한국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배색* - 이게...뭘까?
한국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기본 글꼴- 사실 우분투의 기본 글꼴도 훌륭하다고 생각함.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부분/ 파악하기 어려울만한 부분은 알아서 * 표시를 달았습니다.
우분투에서 은근히 논란이 되는 황토색 기본 배색은... 바꿔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꺼라 생각합니다.
사실 어떻게 될 것이다라는 셈은 없고 그냥 생각만 밝혀두는 겁니다.

-저는 그간 독립군을 지향했습니다만, 혹시 우분투 한국 사용자들이 우리말을 쉽게 쓸 수 있는 판을 만들기 위해 두레를 한다면 꼭 참여하고 싶습니다.

-배포할 곳도 문제가 되겠군요. 욕심대로 무른모들을 더하고 데이터도 약간 더 더한다면 적어도 840MB에서 1GB 가까이 되서 CD가 아닌 DVD판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

-한국어 배포판을 새로 만든다고 해도 우분투 사파를 만들어 거기서 교주님할 생각 없습니다.
지적우위에 서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지적혜택을 함께 나눠 우리 집단이 더 높은 성취를 함께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것이 우분투 정신이려니 하고요. 그러니 '엉뚱한 잘난 태클은 거울보면 보이는 니네 집 똥개에게나 하세염' 이라고 미리 양해의 말을 구합니다. (과연 이게 양해란 말인가? 크하하하~핫)

아...그리고 책쓰는 일. 이거 빨리 정리해야 겠군요. 오늘도 연말파티라... 지금 새벽 2시에 이 글 쓰고 낼 출근입니다. 제가 사는 곳은 북극 부럽지 않게 눈이 왔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8.12.23 03:57 신고

    만약 시작하시게 되면 6개월마다 큰 작업을 해야하는... >_<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8.12.25 15:10 신고

      제가 만들어야 된다는 법은 없으니까요. 단 장기지원판(LTS)에 한해서 작업하는 것도 고려해보고 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dynasys.kr BlogIcon 최준열 2008.12.23 04:08 신고

    헉...우분투 한글판 제작...이거 저도 생각하고 있던 건데...일본에서는 인터넷 끊긴 상태에서 CD 깔아도 전체가 일본어 인터페이스로 쫙 나오는 Japanese 최적화 버전이 등장했죠...닛케이 리눅스라는 잡지에서 부팅 DVD로 만들어서 잡지 부록으로 껴주더군요.

    업데이트 1시간 쯤 해야 전체가 한글로 나오는 우분투 넘 짜증나지 않나요...

    지금같은 방식으로는 일단 dynasys A 1대 제작하는 시간이 너무 걸려서 한글팩이랑 이것저것 첨가해서 저희도 1기가 정도 되는 자체 배포판을 하나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근데 문제는 저희가 방법을 모른다는...흑흑 주인장께서 Ubuntu Linux 블로그에다 열심히 연재해주시면 열심히 정독하면서 따라가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8.12.25 15:11 신고

      방법은... 음... 한동안은 공개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알만한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3. 아빠발 2008.12.23 07:02 신고

    매일 블로그에서 좋은 정보만 얻다가 댓글하나 남깁니다.

    리눅스(우분투)에 막 발담근 초보로써 의견하나 제시합니다.

    nate on 또는 pidgin-nate on

    아이튠 대체 프로그램(우분투에서 아이팟을 사용할수있는)

    한글로 된 pdf파일을 쓸수있는 pdf리더기

    동영상을 감상할수 있는 코덱 자막설정이 완료된 동영상 플레이어

    그리고 개인적으로 맥테마 정도 추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 oxyzen@gmail.com 2008.12.23 07:19 신고

    우분투도 저런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았군요... 아직도 배울 게 많네요. 저런 배포판 나오면 초보한테 도움이 많이 될 거 같네요.
    전 이번에 우분투 깔고 Adobe Reader 설치하는데도 한참 헤멨습니다. Adobe 홈페이지에서는 rpm으로만 제공하더라구요. 예전에는 deb로 배포했던거 같던데 말입니다.
    그리고 Samba 설치하는데도 한참 애먹었고.
    USB 무선랜 어댑터 설치하는 것도 한참 애먹었고..
    그리고 각종 무료폰트도 같이 담아서 배포하면 좋겠네요. 오늘은 폰트 설치하느라 좀 헤맸습니다. ㅎㅎ

  5. Favicon of http://hitme.tistory.com BlogIcon 최면 2008.12.23 16:16 신고

    저는 리눅스 민트를 참 좋아하는데;; 위에 오타인가요? 민트도 우분투에서 시작된 배포판이라고 해야;;

    아무튼 민트는 한국에 저장소가 따로 없어서 업데이트나 설치/제거가 좀 느려서 ㅠ.ㅜ

    한글판 좋은데요? 개인적으로 중국어를 업으로 삼고 있기에 나비는 좀 ㅠ.ㅜ

  6. Favicon of http://hisjournal.mireene.com BlogIcon 아리새의펜촉 2008.12.24 03:06 신고

    SysInfo 보다는 HardInfo가 더 좋을 것 같아요. 더 자세하게 나오고 벤치마크도 지원하거든요. 그리고 한국판이니 Wine이랑 IE4Linux도 있어야 할 듯... 최근 IE4Linux가 IE7 지원하네요. 마지막으로 바이러스 백신으로 AntiVir, Avast, ClamAV 중에 하나를...

  7.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2008.12.24 16:38 신고

    개인적으로 좋은 움직임이라고 보입니다. 특히 윗분 말대로 한국을 위한 배포판이라면 wine은 필수적이겠지요.(그것도 최적화한..) Virtualbox의 경우엔 OSE버전만 기본으로 포함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일반 버전은 라이센스에 문제가 있어서 말이죠..=_=;;

    그렇지만 이것저것 다른 소프트웨어를 동봉하는 것도 좋겠지만.. 기본적인 우분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단순히 한글 언어팩과 입력기 그리고 다른 우분투 미반영 한글 번역(컴피즈 같은 거 말이죠ㅠㅠ)등만 포함하여 '한국어 우분투 배포판'을 내놓는 것은 어떨까 싶습니다. 아무래도 덧글에서도 알 수 있지만 사람 취향이란게 가지각색이다보니^^ 소프트웨어로 맞추려면 한계가 있습니다.

    일본어 우분투 포럼에서는 로컬에서 일본어 우분투 배포판을 배포하는 것 같더군요.(캐나다도?) 한국이라고 못할 것 없을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8.12.25 15:34 신고

    PDF관련: 우분투에서는 pdf 읽개로 에빈스(evince)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용해본 바로는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문제가 있으셨던 분들은 구체적인 문제점을 말씀해 주시면 참고하겠습니다.

    최면님: 정정했습니다.

    아리새의팬촉님: Hardinfo도 좋네요. 특히 비교(benchmarking) 기능이 좋습니다만, 초보에게는 좀 복잡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떠돌이님: wine은 고려중입니다. 이런 저런 무른모를 모두 담기 보다는 사용자가 쉽게 접근/선택 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설치 후 간단한 설명과 URL정도만 제공해도 도움이 되리라고 봅니다.

  9. Favicon of http://handrake.tistory.com BlogIcon 마법사의꿈 2008.12.28 16:17 신고

    굳이 나비를 쓸 필요가 있을까요? 요즘 SCIM이 다국어지원이라는 면에서도 그렇고 이제는 별 설정없어도 쓸 수 있는 것 같아서 말이죠.

  10. 찬성 2009.01.04 03:12 신고

    꼬옥 만들어 주세요. ^^; 인터넷뱅킹과 전자결제만 되면 좋을텐데요 --;

  11. dmsqls7353@gmail.com 2009.01.08 21:33 신고

    약 1년 전부터 시에라님 블로그를 눈팅만 하다가 글 올립니다 ^^

    이제 중3 올라가는 학생인데 같이 해보고싶군요 ㅋㅋ
    제가 원래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것을 많이 경험해보고싶어하는 타입이라서 ; ㅋㅋ

    그리고 우분투 라이브CD 커스터마이징하는 도구도 있습니다. (뒷북인가?)
    구글같은데서 Reconstructor나 UCK로 한번 검색해보세요 ^^

    (그런데 한번 해보니까 그냥 노가다로 하는게 제일 편하더군요,,
    https://help.ubuntu.com/community/LiveCDCustomization?action=show&redirect=LiveCDCustomization <-- 관련 문서입니다. 해석은 잘 하시리라 믿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