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여우 6(Firefox 6)가 등장했습니다. 불여우 5호 나온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6호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우분투 사용자는 오늘 판올림하면 자동으로 설치됩니다.

6호에 이어 7호가 곧 나온답니다. 확확 찍어내는 군요.


어느 무른모든지 사용자환경(OS)에 ‘기본 장착’은 보급에 있어서 이점이 확실한 듯 합니다. 우분투를 설치하면 함께 설치되는 불여우를 애착을 갖고 쓰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것 저것 덧대고 입혀서 제가 불여우를 길들였다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 불여우에 제가 길들여졌군요. 크롬을 좋아하는 분도 많은 듯 싶은데, 어느새 제 PC에서 크롬은 사라지고 불여우만 남았습니다.


사실 6호와 첫만남은 아니었고, 얼마 전에 시험판을 설치해봤었는데, ‘대단한 속도 향상’이니 하는 남들이 지적한 그 느낌을 받지 못해 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완성판 6호에서 우분투샘에 들어와보니 5호보다 조금 빨라진 듯 싶기도 하고, 그냥 감이 그런 듯 싶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모질라의 출시쪽지를 읽어보니 외부 보다는 내부의 개선이 이뤄진 듯합니다.

http://www.mozilla.com/en-US/firefox/6.0/releasenotes/


새 기능 소개는 아닙니다만, 불여우는 이전보다 부가기능(plug-in)에 대한 의존도가 줄었습니다. 자체 기능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불여우 사이에서 열쇠글과 즐겨찾기 등 환경설정을 고스란히 옮기는 동기화 기능, 기본 제공되는 열쇠글 자동입력 기능 등은 불여우의 매력입니다.

(물론 잘못 관리하면 이런 기능은 보안의 위협이 됩니디만, 상식적인 선에서 쓰면 안전합니다. 즉 열쇠글을 주변에 뿌리고 다닌다거나 하면... 불여우 아니라 다른 무른모도 위험하기는 마찬가지겠지요.)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