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아이폰/아이패드에 관한 분석 기사를 몇 개 읽어봤습니다.

제 감상은 "참으로... 똘똘이들이네" 입니다.  애플의 힘은 제품성능이나 구성에만 있는 것이 아닌데 그것만 열심히 만지작 거리는 비교를 보면서, 이건 좀 시간을 유용하게 보내는 방법은 아닐성 싶었습니다.

제 결론을 얘기하자면 애플은 문화를 주도하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에 삼성이나 LG는 그렇지 못하지요. 그것이 기계적 성능차보다 더 큰 차이를 시장에 만들고 있습니다.

첫째, 애플의 제품 철학은 '쓰기에 그저 쉬운 것 (Extreamly easy to use)'을 만들겠다는데 있습니다.
 
이런 철학은 제품을 '세계최고'나 '최신'로 만들겠다는 기업보다 실리챙기는 데 참 좋습니다. 최고= 비싸고, 최신= 남들이 체험하지 못한 문제를 내 돈 주고 경험할 수 있는 제품을 사기 보다는, 기왕 사면 편해지는 쪽을 대부분 소비자는 택할 것입니다. 제품 뒤에 철학을 못읽으면, 절대 그 제품 뛰어넘는 제품 못내놓습니다.

저는 우분투 사용자들이 '최고',  '최신'의 소모성 논쟁을 벌이기 보다는 '사용하기에 참 편한 것'을 만들어 다 같이 편하게 써보자는 '우분투'를 하면 좋겠습니다.

둘째, 애플은 스마트폰에 오픈소스를 담아서 문화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달리 표현하자면 아이폰은 쓰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 재미를 만들어낸 배경이 오픈소스입니다. 오픈소스를 요리에 비유하면 재료와 조리법을 공개해, 다른 사람이 자기 생각이나 취향을 더해 더 맛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게 해준 겁니다. 여기에 애플은 다른 사람이 요리한 것을 팔 수 있게 시장(앱스토어)까지 마련해 승기를 꼽았지요. 

앱스토어의 우분투판이 '소프트웨어 센터' (무른모 곳간) 입니다. 물론 우분투에서는 무른모를 팔지는 않지요.  우분투와 우분투 기본 무른모는 무료로 남겠지만, 앞으로 소프트웨어 센터를 통해 앱스토어 처럼 저렴한 가격에 상용무른모를 파는 것도 괜찮겠다 싶습니다.  특히 게임 같은 것. 바로크 음악만 공짜로 들려주신다면, 음악 판매가 이뤄져도 저는 환영할 생각입니다.
*분명 캐노니컬도 고려했음직 한데 말이지요...

셋째, 애플은 애플을 거의 종교 수준으로 지지해주는 이들이 있습니다. 영어로 '맥헤드(Machead)' 또는 애플열심당원(Apple Zealot)이라고 불리는 이들인데, 회사쪽에서 임명한 애플 전도사(Apple Evangelist)의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한국회사 중에 이런 지지 집단을 가진 곳이 있는가 하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분투를 즐기며 더 재밌게 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는 사람이 아직 많이 필요한 듯 싶습니다.  사실 비판이나 즐기는 것이나 같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면 즐기는 것이 더 좋지 않겠어요?  불평해서 무엇인가 바꾸겠다는 발상이 있다면, 우분투 철학에 비해 저질 철학입니다.  :)

**
참고로... 저는 애플 제품 하나도 안씁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10.02.04 01:10 신고

    저 또한 애플이 무서운 것은 제품도 제품이지만 속칭 맥빠라 불리는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의 열성적인 활동이 제품이 가지고 있는 것 이상의 뭔가가 있는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 그것이 또 다른 소비자를 불러오는 그런 상호관계가 애플을 지탱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저 또한 애플 제품은 하나도 없으며 앞으로도 구입 계획은 없습니다.
    저는 물건을 제 마음대로 개조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애플 제품은 그런 면이 거의 없더군요.

  2. Favicon of http://ihoney.pe.kr BlogIcon 허니몬 2010.02.04 17:58 신고

    글 잘 읽었습니다. ^^ 저도 우분투를 즐기며 더 재밌게 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사람들에게 우분투를 쓴다고 자랑하려고만 했지, 중요한 것은 그들에게도 우분투를 써보고 싶다라는 마음을 심어줄 수 있는 유혹을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ㅎㅎ

    어떤 제품을 만들고 판매함에 있어서 크고 멀리, 다양한 여파를 줄 수 있음을 고려해야하는 시대가 되었죠. 단순히 사용자들에게 '최신, 최고'의 가치만으로 제품을 판매하기 어려운 시대가 되어버렸습니다. ^^; ㅎㅎ

    참고로... 저도 애플 제품은 쓰지 않습니다. ㅎㅎ
    잘 읽었습니다. ^^

  3.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2010.02.04 21:42 신고

    마지막 말씀에 동감합니다.

    "우분투를 즐기며 더 재밌게 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는 사람이 아직 많이 필요한 듯 싶습니다. 사실 비판이나 즐기는 것이나 같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면 즐기는 것이 더 좋지 않겠어요? 불평해서 무엇인가 바꾸겠다는 발상이 있다면, 우분투 철학에 비해 저질 철학입니다. :)"

    이 말 사실 어제 몸으로 느꼈던 말입니다. 리누스 토발즈도 리눅스를 만들때 무언가에 투쟁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라 그저 재미(Just Fun)로 만들었다고 하죠. 스스로를 불행으로 몰고가는 사람들 덕분에 같이 불행해질뻔 했는데, 그나마 일찍 발을 빼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중입니다.

    "애플이 파는 것은 문화다"라는 것은 삼성이나 LG 같은 대기업, IT전문기자들은 절대로 할 수 없는 통찰입니다. 왜 사람들이 50만원짜리 최강 성능을 자랑하는 HP 노트북 대신 100만원도 넘어가지만 성능은 그저 그런 맥북을 택하는지 이해를 전혀 못하죠. "걔네는 그저 맥빠니까"라고 하고 넘어가버리지만 그건 그렇게 쉽게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삼성에서 공개한 안드로이드 폰을 보며 사실 한숨만 나왔습니다. "최대한 아이폰과 비슷하게 만들어!"라고 하며 얼마나 개발자들을 쪼아댔을지 짐작이 가는 물건이더군요. 그 결과 아이폰에 필적하는 반응속도와 똑같은 UI를 가진 물건이 나왔지만.. 혼이 없습니다. 겉보기엔 맛있어 보이지만 먹어보면 아무 맛도 안나는 그런 요리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소프트웨어가 중요하다고 하니 중요하긴 한데 정작 왜 중요한지 꺠닫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 삼성이나 LG가 그것을 깨닫기 위해선 100만년이 걸리겠죠. 안타까운 일입니다.

    참고로 전 애플을 싫어하는 본격 "애플까"이고, 애플 제품은 아이팟 셔플 정도만 갖고 있습니다.(핸드폰도 노키아-_-)

  4. 나그네 2010.02.06 08:15 신고

    하드웨어적인 힘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것은 사람의 손이 많이 가는
    소프트웨어적인 힘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5. 지나가며 2010.02.12 06:13 신고

    우분투는
    반지의 제왕, 해리포터 시리즈와 함께...
    영국이 낳은 최고의 문화상품입니다.

  6. zz 2010.02.17 19:07 신고

    저는 그레도 애플이 싫음니다.
    웨냐면 .ㅋㅋ
    큌타임플레이어가 파이어폭스나 리눅스어서는 실행이 안된다는것때문에..

  7. Favicon of http://bimil.pe.kr BlogIcon Bimil 2010.03.18 01:58 신고

    처음에 아이팟 터치를 해킹하고 터미널 프로그램을 띄웠는데요.
    " FreeBSD>_ " 라고 뜨는 걸 보고 격하게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리눅스를 잘 모르고, 유닉스도 잘은 모릅니다만..

    이건 제품의 하드웨어의 승리라기 보다는 OS 커스터마이즈의 승리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이후부터 저는 애플을 다시 보게 되었고, 아이폰은 나오자 마자 질렀더랬지요.

    그래서 사실, 우분투를 제 넷북이나 노트북에 맞도록 커스터 마이즈 해보고 싶은데,
    공부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 ㅜ,.ㅜ
    좌절만 하고 있지요.

    그래도.. 뭐, 언젠가는 꼬옥 해보고야 말겠습니다. 헤.헤.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