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무른모 번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분투 번역에 한 해서 딱 한가지는 기준을 얘기하고 싶습니다.  (우분투 번역만 입니다.)

영어단어의 소리값을 우리말로 그대로 적는 건 번역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File'을 '파일'이라고 적는 건 번역이 아닙니다. 역으로 생각해봅시다.

'자료'를 영어로 'Jaryo'라고 쓰면 한글의 의미가 전달되는 영어 번역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의미에 맞게 고민해 자료를 'data'로 번역하거나 'files'라고 적어야 제대로된 번역일 것입니다.

'의미를 정확하고 간단한 우리말로 전달할까'라는 고민없는 과정은 번역이 아닙니다.

영단어의 소리값 적기는 한글 표시를 했다는 미적 의미는 둘 수도 있지만, '언어는 의미를 전달하는 도구'라는 기준에서 보면 소리값 적기는 불충분한 번역입니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파일(file)이 무엇인지 알고, '자료'라고 표기하는 것보다 '파일'로 부르는 것을 자연스러워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 표현은 영어 문화권 변방인이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즉 File의 음값은 '화일'에 더 가깝지 '파일'이 아닙니다. 영어 사용자들에게 파일이라고 말해보세요. file이 아니라 'pile'을 떠올릴 것입니다.

영어 문화권의 변방인이라 한 까닭은  변방인의 표현은 문화 주체들에게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인이 아무리 '핸드폰'이라고 불러도 영어권에서 쓰는 표현 'Mobile phone'이나 'cellular phone'이 '핸드폰'이란 이상한 명칭으로 바뀌지 않습니다. 손님을 끄는 큰 가게를 한국의 전문가란 양반들은 '안테나샵'이라고 부르지만, 영어의 맞는 표현은 'Anchor shop'입니다.

일부 표현은 고민조차 안하고 씁니다. 예를 들어 '칼라링'은 'Caller ring'의 일본어 소리값적기에 불과한데도 그 단어를 그대로 씁니다. Caller ring도 정확한 단어가 아닙니다. caller ring tune 이라 써야 합니다. 단순한 소리값 적기는 말글생활의 '국제화'에 전혀 기여를 못합니다.

영어 문화권의 변방국가 사람으로 살 것인지 한글 문화권의 주인으로 살 것인지 선택의 문제를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단순히 귀에 익다는 이유로 변방의 표현을 쓰는 행위는 자제해야 합니다.

제안하는 바를 요약하자면 2가지 입니다.

1. 초등학생도 우분투를 쓸 수 있게 알기 쉬운 말로 번역하자.
2. 소리값 적기 보다는 의미를 간단 명료하게 전달할 수 있는 우리말 표현을 살리자.

물론 이 이야기는 제안이며 받아들이는 사람이 다수라면 통할 것이고, 아니라면 개인 블로그에 적은 글이 될 것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저는 토론할 생각이나 추가로 설득하겠다는 생각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lbjcom.net BlogIcon lbjcom 2009.04.19 20:51 신고

    생각지도 못했던 부분을 지적해 주셨네요. 늘 '파일' 이라고만 했지... 진짜 한글로 뭐인지는 생각도 못해봤습니다@.@;;

  2. Favicon of http://hitme.kr BlogIcon 최면 2009.04.19 20:57 신고

    이번 RC판 번역 사건은;;
    어떻게 보면 헤프닝이기도 하고;; 가장 중요한 시점에 이상하게 바꿔버림으로 오는 아픔도 있고요;;
    새로 우분투에 입성할 사람도 생길텐데;; 9.04가 이번 주에 발표니까요; 그런데 번역이 이상하니 속 상하네요..
    뭐.. ㅠ.ㅜ 여기서 토의하면 안되겠지요..

  3.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0 00:49 신고

    최면님: 9.04 배포후보판을 설치해보고 쓴 글은 맞습니다. ^^
    책상차림(desktop menu)을 마음대로 적을 수 있다면 만들어서 뿌리고 싶더군요.

  4. Favicon of http://www.antexplorer.net/ BlogIcon 개미탐험가 2009.04.20 05:27 신고

    ^^ 좋은 의견 잘 보았어요. 예전에 전산용어 번역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이 떠오르네요. 그 때에는 한글화/한국화에 대한 이야기가 많아서 컴퓨터를 '셈틀', 프로그램을 '무른모', 하드웨어를 '굳은모'로 대체해서 사용하자는 의견이 많았지요.

    그러한 분들이 모여서 한글전산용어 사전도 만들고 그랬던 것 같은데, 요새 보면 영어를 직역하거나 음차한 외래어들이 더 널리 사용되고 있네요. 언어/단어는 문화를 따라 흐르기 마련인데, 지금 사용하는 컴퓨터에 관련된 많은 것들이 외국 (특히 미국) 에서 유래한 것이 많아 용어도 영어를 그대로 사용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새로운 개념이나 장치, 프로그램을 한국에서 먼저 만들고 외국으로 전파시킨다면, 한글 용어가 세계적으로 사용되겠지요.

    아무튼, 좀 더 한글/우리말에 가까운 번역을 하시길 기원하구요. 우분투 대신 한글에서 유래한 배포판이 널리 퍼질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

  5.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0 09:49 신고

    언어는 흐르는 물이 아니라 걸러낸 정수여야 합니다.

    한국 인쇄기술은 유럽보다 먼저 시작됐고, 또 아시아권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지만, 그 후손들은 '프린트물'이란 이상한 말을 사용합니다. 정 영어로 부르고자 한다면 handout이나 leaflet이라고 불러야 맞는 표현인데, 이도 저도 아닌 나부랭이를 마치 '진짜' 단어로- 심지어 영어선생이란 사람들도 학교 안내문에도 쓰고 있는 모습을 보면 아쉽습니다.

    제 뜻은 외래어 완전 폐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의미전달과 바른 표현을 위해 우리말로 다듬자는 것입니다.

  6. Favicon of http://raynear.net BlogIcon 당근 2009.04.20 17:10 신고

    저는 이 의견에 반대 합니다.
    물론 컴퓨터 언어의 번역이 말씀하신 "번역"이 되어야 한다는 말에는 동의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말씀하신대로 진행되어 우분투만 IT계에서 다른 언어를 쓰게 된다면
    오히려 접근성이 떨어지게 될 것입니다.
    이 문제는 IT 전체에서 동시에 진행되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Unix 프로그래밍계에서 전설적인 책이 한권 있습니다.

    Unix Network Programming volume 1 -김치하 교수-

    이 책인데요 몇가지 예를 들어드린다면
    커널 => 알맹이
    쉘 => 껍데기
    파이프 => 대롱
    이런식으로 번역되어서 아무도 이해할 수 없었죠.
    심지어 김치하 한영사전이 인터넷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초등학생도 쓸 수 있는 우분투라는 것도 좋겠지만.
    그 초등학생을 교육 시키는 사람이 우선 익숙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우분투 보급에 좋은 것은 과연 어떤 것 일까요?

    • Favicon of http://raynear.net BlogIcon 당근 2009.04.21 16:59 신고

      추가로 말씀 드리면 그 책의 다음 판에는 그런 용어를 쓰지 않은 평범한 책으로 돌아왔답니다.

      의도는 좋았지만. 이해할 수 없다면 의미가 없겠죠.

  7.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0 17:38 신고

    당근님은 순 우리말 번역에 반대한다는 것이지요? 저 역시 순우리말을 고집하지는 않습니다.
    단 변방의 표현이라고 부르는 소리값 적기는 번역이 아니란 것 뿐이지요.

    IT전체의 변화 이전에 어디선가 한 발자국이 이뤄져야 하겠지요.
    단, 커널을 알맹이라.. 흥미가 느껴지는데요.

    • Favicon of http://raynear.net BlogIcon 당근 2009.04.21 17:33 신고

      물론 가장 좋은것은 바꾸어도 아무런 위화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자연 스러운 대체 용어겠죠.

      한 발자국 먼저 나아가는게 우분투라면 좋겠죠.

      제가 우려하는것은 한두 발자국이 아니라 100발자국이 되면 큰일이라는 거에요.

      언제나 어느정도를 지키는게 가장 중요하겠죠.
      잘 진행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8. 김훈 2009.04.20 18:53 신고

    ㅎㅎㅎ 저도 그 책 알고 있습니다. 저도 의미를 알 수 없는 순우리말이나 한글 번역(그걸 번역이라고 부를 수 있는 지는) 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초창기 제가 참 이해하기 힘들었던 단어중에 하나가 '단말기' 였습니다. 생전 처음 들어본 데다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더군요. 요즘은 뭐 휴대폰을 의미하는 말이되었지만... 역시 영어나 일어 단어를 단순 번역하는 것 보다는 그 단어의 개념을 살려서 우리도 이해할 수 있는 용어로 번역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ps. 영문을 차라리 영자로 표기하던지 영어소리를 한글로 적어 놓으면 그야말로 이도 저도 아닌것 같군요. 저부터도 우선 제 블로그 부터 고쳐나가야 겠습니다. ^^;

  9. SeuNgjE 2009.04.22 03:46 신고

    나도 한번 런치패드에서 한글화에 도움을 줘야겠다는 생각에 달려들었다가,
    Mike Sierra님의 생각과 같은 고민들이 밀려들어서 지금은 잠시 손을 놓고 있습니다.
    뜬금없이 물리학 이야기를 하자면,
    한국물리학회에서는 물리용어집을 편찬하여 물리학에 사용되는 용어를 우리말로 바꾸고, 이를 널리 알리는 과정을 꽤 오랫동안 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무척 낮설고, 거부감도 들었는데 지금은 우리말에 더욱 정이 가는군요.
    (하지만 물리용어는 워낙 많은 분야에서 사용되기 때문에, 물리학도들에게 교육 및 전파해도 그 효과가 미미하다는... ^^; )

    myubuntu.tistory.com를 북마크해서 종종 둘러보고 갑니다만 인사도 못드렸네요. 안녕하세요. 덕분에 좋은 글들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0. 김지영 2009.04.22 21:48 신고

    글 끝에도 "이 문제에 대해 저는 토론할 생각이나 추가로 설득하겠다는 생각은 없습니다." 라고 써놓으셨지만,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님의 의견에 동조할수가 없군요.
    프로그래밍 관련 한글로 된 고급정보가 전무한데, 만약 기본으로 통용되는 용어들까지 다르다면 영문으로 된 고급정보들을 찾아보기가 더 힘듭니다. 사실 이것은 "한글로 된 고급정보를 더 만들면 된다" 수준으로 해결될수 없는 문재입니다. 프로그래밍과 컴퓨터 공학이 거의 미국의 독보적인 주도로 만들어진 학문이기 때문이지요. http://www.codinghorror.com/blog/archives/001248.html 이곳에서 보시면, 거의 모든 나라의 프로그래머들이 영어로 된 전문지식을 자신들의 고유언어로 번역된것보다 신뢰하고, 영어로 자신의 지식을 전달하는것을 선호합니다. 토발즈 아저씨조차 핀란드에서 리눅스 커널 베타때부터 주석은 영어로 썼습니다.

  11. kjh2970 2009.04.24 22:39 신고

    음..
    순수 한글화도 좋겠지만..
    "외래어" 로써의 의미전달이 순수 한글 보다 더 잘되는 경우도 있으니..
    외래어 = 소리값 이란 공식은 .....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4 23:07 신고

      외래어=소리값은 님의 곡해입니다.

      진짜 외래어라고 보기 어려운 한국 또는 일본에서 창작된 영어 흉내단어는 쓰지 말자는 것이 제 주장입니다. 그런 표현들은 영어로 의사소통하는데 아무런 도움도 안되고, 한국의 웹표준 문제처럼 국제화에 걸림돌이 됩니다.

      즉 영어권에서 사용되지도 않는 영어는 쓰지 말자. 의미를 살리는 번역을 하기 위해 소리값만 적는 것은 될 수 있으면 피하자.

      순우리말 쓰기와는 조금 다른 입장으로 구성원 다수가 이해할 수 있는 정확한 표현으로 번역하자는 입장입니다.
      오해없으면 합니다.

  12.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4 22:51 신고

    승제님.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김지영님.
    You don't need to agree with me. because I'm not a Borg. :)

    Let me remind you. I didn't post my opinion about super high tech thing. That wasn't my topic.
    Lovely OS, Ubuntu was my topic. With Ubuntu, you may watching a movie, listening to music, doing extra work from your office. It is a tool for daily living. How come we do English to enjoy our daily life by Ubuntu? eh?

    Even If you want fully English translated version, you may download it. You could make your choice from our elegant English ubuntu selections, for example Queen's English from Britons, Damned American English from gunners, Canadian English from Hockey nation, Aussies from Nicole Kidman's home town and so on.

    One more thing. Today's technologies come from not only States but also other part of the world. Search for CERN and learn about them. States are one of superpowers but not the whole world. you should know a word 'Globalization', a Canadian guy have a good idea, he note and send it his American friend, the A guy draw a blueprint from C guys idea and then send it to China. Chinese guys make a product. It is the world we live now.

    Well..., two more things.

    A guy's blog in English didn't touch to me because the post was just his opinion, not the ultimate words of wisdom. I don't have a reason to simply worship English typed opinion. They are just the same Earthring on our mother Earth. I also could do that as you read.

    Yes. English is very effective language to learn new knowledge and logic. I know. because I speak and write English for my daily life. I know one more thing you may don't know. Our Culture and language are great heritage from our 5000 years history. Who care about our language? Only we can do. mighty Koreans.

  13. kjh2970 2009.04.24 22:57 신고

    제가 너무 잘못 해석했네요 ^^

    여담입니다만.. 순 우리말을 써야 한다는 생각은 있지만
    아직 저에게는 외래어가 귀에 익네요..ㅜㅜ
    너무 길들여 졌나봐요..
    아직도 가끔 판올림이 낯설게 느껴진답니다..ㅜㅜ

  14. 얼씨구나 2009.04.26 01:35 신고

    안녕하세요.
    우리말이 더욱 풍부해질 수 있는 길 중에는 외래어를 받아들여서 우리말로 변화되는 과정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재의 외래어는 먼훗날 몇번의 변천을 거쳐서 또다른 모양새의 우리말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소리값이 어떻던지간에 우리나라 사람들 사이에 '의미있게' 통용되고 있다면, 이미 우리말의 한 부분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반드시 판올림, 무름모 등의 단어만이 우리말이고 업데이트, 업글(이 말은 이미 변천된 말인가요?), 소프트웨어 등등도 이미 우리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발음이 틀렸기 때문에 서양사람들이 못 알아듣는다 해도 우리에게는 상관이 없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우리끼리 통하면 되니까요. 현재는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된 생활 속에서 묻어나는 역사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너무 경직되신것은 아닌지요. 컴퓨터의 개발과 보급을 고려해 보면, 우리말 표기에 대한 평가와 교정은 후손들의 몫으로 남겨도 되지 않을까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여기 블로그의 글들은 모두 주옥같고 천금같은 자료들며 님께서 사용하고 계신는 한국어에 대한 사랑을 느낄수 있어 분명히 좋다고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괄호속에 있는 외래어를 제외한다면 현재를 살아가는 보통사람들이 읽기에 힘든 글이 되어 버렸을지도 모를 일이라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myubuntu.tistory.com BlogIcon Mike Sierra 2009.04.27 01:03 신고

      지금으로부터 약 60여년 전에 누군가 이렇게 말했다지요?
      "경제 개발과 자본주의의 보급을 고려하면, 친일파에 대한 평가와 교정은 후손들의 몫으로 남겨도 괜찮겠지요"
      그리고 그때 혹자를 과격파나 경직된 인간으로 몰았지요.

      조상이 해야할 몫을 못하면 후손이 괴롭습니다. 세상에는 몇가지 기준이 있어야 합니다. 한국말은 한국말 답게, 영어는 영어 답게 써야 합니다. 이도 저도 아닌 콩글리쉬를 대변하는 건... 경직의 차원을 떠나 이해못할 행동인데요.

  15. June 2009.04.27 00:14 신고

    좋은 글 항상 감사히 읽고 갑니다.

    저도 지난번에 제로보드XE 프로젝트에 명칭 순화를 주장하는 글을 올렸었는데, '이미 이용자들에게 더 친숙한 표현으로 굳어진' 용어들을 굳이 더 낯선 순화 표현으로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서 이견이 있었습니다. 결론은 '우리말 용어의 사용은 이곳에서만 논할 게 아니라, 사용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는 먼저 사회 전체적으로 홍보가 필요하다' 쪽으로 났던 것 같습니다.

    "국가 기관에서 예산 들여서 순우리말 만들어서 공포하면 뭐합니까. 정작 중요한 홍보가 안되는데···
    ···예를 들었던 '판올림'이라는 말을 업데이트나 패치 대신 쓰게되었다고 합시다.
    국가 기관에서 앞장 써서 최소한 주요 포털들만이라도 공문을 보내서 그 용어를 쓰게하고, 주요 게임 사이트에서 판올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한다면, 지금과 얘기가 달라졌을겁니다."

    '외래어와 외국어를 구분하는 범위에 대하여' http://blog.daum.net/rakhy7/14128103
    국립 국어원도 외래어와 외국어를 명확히 구분할 수 없다는군요.
    너무 열려있는 언어이다 보니 외국어의 침입에 취약해지는 것 같습니다.

    웹을 중심으로 우리말 운동(campaign)이라도 시작하는 어떨까요?

  16. root 2009.08.13 19:28 신고

    불교용어 중에서 中道(중도)란 말이
    어느 책에 '가운뎃길(中道)'로 표기되어 있어서 참 이해하기가 좋았습니다.
    어느 분야이건 영어를 많이 쓰는 분야에서는
    당연히 영어가 편하겠지요.
    하지만 우리는 한국사람이고 한글을 위주로 사용해야 합니다.
    알맹이(Kernel), 껍데기(shell), 무른모(program)...
    이런 식으로 라도 사용하면 서로가 알아보기 좋지 않을까요.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인상깊은 한국말도요.

  17. Playing 2010.03.19 22:13 신고

    안녕하세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윗 분 말씀처럼 중도를 가운대 길과 한자를 같이 쓴 것처럼
    우리도 꼭 한글만으로 바꿀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가지가 함께 쓰이면 안되는 건가요? 원래 말인 한자어와 한글이 함께 쓰여서 이해를 도왔듯이 영어로 들어온 단어라면 그걸 순수 한글어로 바꾸고(원래 영어)로 하면 되지 않을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